Korea Luge Federation - 당신들이 진정한 이 시대의 챔피언입니다!!

보도자료대한루지경기연맹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HOME › 연맹소식 › 보도자료

[매일경제] 한국 루지의 `조용한 질주`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2-05 이용익기자
그동안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위주로 메달을 획득해 온 한국 동계스포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그 범위를 넓히려 노력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기대를 받는 종목이 바로 썰매다. 스켈레톤 윤성빈(강원도청)과 봅슬레이 2인승 원윤종(강원도청)·서영우(경기도봅슬레이연맹) 조는 세계 정상권 실력을 자랑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그 와중에 관심 밖에 놓여 있던 또 다른 썰매 종목, 루지도 조용히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누워서 타는 썰매' 루지는 발동작으로 신체 중심을 조종해야 해서 기본기를 갖추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종목으로 알려져 있다.
기사자세히보기
[SBS 뉴스] 루지, 팀 계주 8위…4년 만에 '톱 10' 진입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2-05 최희진기자
세계 정상권인 봅슬레이, 스켈레톤과는 달리 한국 루지는 같은 썰매 종목이지만 아직 세계 수준과 격차가 큰 편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월드컵 팀 계주에서 4년 만에 톱 10에 진입하는 값진 성과를 이뤘습니다. 팀 계주는 봅슬레이와 스켈레톤과는 달리 루지에만 있는 독특한 종목으로 2014년 소치 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이 됐습니다.
기사자세히보기
[아시아경제] 루지 김동현 "계주에서 잘하면 메달도 가능"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1-15 박병희기자
루지 대표팀 주장 김동현(26)은 "루지가 썰매의 기초 종목이다. 육상에서 멀리뛰기나 높이뛰기를 잘 하려면 기초가 되는 100m 종목을 잘 해야 하는데 루지가 바로 100m 달리기 같은 종목"이라고 했다.
기사자세히보기
[해외문화홍보원] 푸른 눈의 루지 태극전사 ‘일린이’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1-01 민예지기자
한국에 양궁이 있다면, 독일에는 루지가 있다. 독일은 역대 동계올림픽 루지 종목에서 절반 이상의 메달을 가져간 ‘루지 강국’이다. 독일 루지 유망주였던 아일린 프리쉐(Aileen Frisch)는 태극마크를 달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 2016년 12월 대한민국으로 귀화한 프리쉐는 지난 2013년 독일 퀘닉세(Königssee)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자신의 한계를 끌어 올리는 고된 훈련이 이어지고 있지만 지난 9월 20일 평창군 강원학생선수촌에서 만난 프리쉐는 환한 미소로 취재진을 맞았다. 동료들에게 ‘일린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밝은 그녀에게 한국 국가대표로서의 생활에 대해 들었다.
기사자세히보기
[스포츠월드] [평창올림픽] "지금은 아니지만 미래는 밝아요"…루지대표팀 김동현의 당찬 각오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1-01 정세영기자
“이제 우리만 잘하면 될 것 같네요.” 루지 국가대표팀 김동현(26)의 다짐이다. 루지는 썰매 종목으로, 뒤로 누운 채로 발부터 내려온다. 평균 속도가 시속 120~160㎞에 이를 정도로 속도감이 대단한 종목인데 결승점에서는 1000분의 1초까지 판별한다. 루지는 아직 세계 정상권과는 거리가 멀다. 다가올 평창올림픽에서도 메달 획득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실제 메달 가능성이 높은 스켈레톤과 봅슬레이 등 다른 썰매 종목보다 국민적인 관심도 적다.
기사자세히보기
[스포츠서울] [평창 G-100]"왜 루지는 안 되느냐고…" 설움딛고 희망 품는 루지 남매 김동현-성은령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1-01 김용일기자
“왜 루지는 안 되느냐고 하시는데 평창 때 터뜨릴 준비 돼 있습니다.” 31일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D-100 미디어데이 선수단 합동기자회견에 참석한 ‘루지 남매’ 김동현(26), 성은령(25)은 누구보다 긴장한 표정으로 마이크를 잡았다. 사실 루지는 평창올림픽 메달 유력 종목으로 거론되고 있지 않다. 봅슬레이와 스켈레톤과 더불어 썰매 3대 종목이나 아직 국제무대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원윤종(봅슬레이), 윤성빈(스케렐톤) 등 메달 유력 스타를 보유한 다른 썰매 종목과 다르게 관심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고 지원도 열악한 게 현실이다. 그간 이렇다 할 훈련장소가 부족해 아스팔트에서 바퀴 달린 썰매를 타거나 이미지트레이닝에 주력한 건 유명한 일화다.
기사자세히보기
[연합뉴스] 루지 대표팀, 봅슬레이·스켈레톤 보면서 '우리도 할 수 있다'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10-31 김동찬기자
"혹시 루지 쪽에 질문이 안 나오면 질문 좀 해주세요." 31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D-100 미디어데이 행사가 시작되기에 앞서 대한체육회 직원들이 기자들에게 당부했다. 기자회견에는 평창올림픽 메달 기대 종목인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을 비롯해 팬들의 관심이 많은 아이스하키, 스노보드 등의 선수들이 한꺼번에 참석하기 때문에 메달 가능성이 크지 않은 루지 선수들이 자칫 외면받지 않을까 걱정했기 때문이다. 3개 썰매 종목 가운데 스켈레톤, 봅슬레이는 메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루지는 비교적 메달과 거리가 먼 것으로 예상하는 것이 현실이다.
기사자세히보기
[SBS 뉴스] 태극마크 단 귀화 선수들…여자 루지 3인방의 도전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09-23 박흥로기자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이 5개월 채 남지 않은 가운데, 태극마크를 단 귀화선수들이 어떤 활약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취재진이 동계 종목 ‘루지’ 여자 선수들을 처음 만난 곳은 평창 선수촌에 위치한 국가대표 체력 훈련장. 현재 프리쉐를 포함한 우리나라 루지 여자 선수는 모두 4명, 부상으로 휴식 중인 정혜선 선수를 제외하면 총 3명이다. 귀화한 지 10개월, 문화도 생활방식도 다른 한국에서 프리쉐 선수는 어떻게 적응하며 지내고 있을까? 그리고 이 세 명의 선수들은 서로에게 어떤 역할을 하며 올림픽 준비를 하고 있을까? 이번 주 <뉴스토리>에서는 루지 국가대표 여자 3인방의 훈련과정부터 합숙 생활까지, 열정 가득한 그들의 이야기를 밀착 취재했다
기사자세히보기
[동아일보] “15세부터 루지 월드투어… 독일 부모님도 한국행 이해”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08-09 김재형기자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지난여름 특별 귀화한 프리쉐는 한국 루지 국가대표팀과 함께 훈련하며 한국에서 두 번째 여름을 보내고 있다. 그간 달라진 게 있다면 꾸준히 공부한 한국어가 크게 늘었다는 점이다. 주세기 루지대표팀 코치는 “요즘에는 한국말로만 해도 다 알아듣는다. ‘몇 시까지 어디로 집합해라’ 하면 따로 말 안 해줘도 와 있다”고 말했다. 귀화 권유를 받기 전부터 케이팝 가사를 이해하기 위해 한국어를 따로 공부했을 정도로 프리쉐에게 한국은 낯설지 않은 나라였다.
기사자세히보기
[SBS뉴스] 2년 만에 얼음 위 '여름 훈련'…루지팀, 평창 신화 다짐
구분 협회소식 기사입력 2017-08-07 최희진기자
그런가 하면 크로스컨트리와 달리 루지 대표팀은 폭염에도 얼음 트랙을 씽씽 달리며 평창 신화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최희진 기자입니다. <기자> 루지 대표 선수들이 썰매를 들고 실내 아이스 스타트 훈련장으로 들어갑니다. 바깥은 푹푹 찌는 한여름이지만 훈련장 안은 겨울입니다. 냉각장치를 가동해 실내 온도는 냉장고와 같은 5도로 맞췄고 트랙은 영하 10도로 꽁꽁 얼렸습니다.
기사자세히보기
1 2 3 4 5 6 7 8 9 
상위로